키움證 “미래테크놀로지, 중장기 성장 모멘텀 확보…주가 저평가 상태”

증권 입력 2019-10-04 08:55:3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키움증권은 4일 미래테크놀로지에 대해 “사물인터넷(IoT) 및 차량 보안 시장에 진출해 고객사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다”며 “중장기 성장 모멘텀이 부각돼 주가의 재평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미래테크놀로지는 다우키움 그룹 내 계열사로 OTP 인증 및 보안 솔루션 전문업체다. 국내 OTP 시장점유율 70%이상인 1위 업체로 경쟁사와 달리 자체기술을 적용한 OTP 솔루션을 개발해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있으며 고객사별 맞춤형 OTP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 2018년 고객사별 매출 비중은 금융권 65%, 기업/공공기관30%, 유지/보수 5%로 고객사 포트폴리오가 다각화돼 있다.


김상표 연구원은 “기존 주력 아이템인 H/W OTP 성장이 제한적임에 따라 S/W OTP 라인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으며, Secure Mobile OTP 및 FIDO 기반 BI OTP를 출시해 금융권을 중심으로 납품을 확대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초 카쉐어링 업체와 차량제어단말기 보안 인증 시범적용이 예정돼 있다”며 “자동차 부품업체들과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미래테크놀로지가 해외 건설사와 스마트홈 IoT 플랫폼에 대해 협의 중에 있으며, 2020년 초 구축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그는 자회사 와이즈버즈 상장에 따른 지분가치 재평가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빅데이터 기반 온라인 광고 대행업체인 와이즈버즈(지분율 32.6%)는 SNS 매체광고에 특화돼 있다. 주요 매출처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구글 등이다. 10월 상장 예비심사청구 예정이며 2020년 1분기 내 상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상장시 시가총액은 800~1,2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되며, 이에 따라 동사가 보유한 지분가치는 재평가될 것”이라며 “올해 미래테크놀로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60억원과 51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1.1%, 20.5%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