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삼보선수권대회, 11월 韓서 열려…푸틴 대통령 "성공개최 기원"

산업·IT 입력 2019-10-02 17:00:5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보 선수들과 포즈를 취한 푸틴 대통령 / 사진제공=대한삼보연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외교채널로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문종금 대한삼보연맹 회장은 지난달 3일 울란바토르에서 개최된‘노몬한전투 승리 80주년기념식’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11월 세계대회 초청장과 삼보관련 책자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는 1939년 몽골과 소련 연합군이 노몬한에서 관동군을 격퇴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러시아, 몽골 양국 대통령이 참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통해 "세계대회에 초청해 준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본인도 참석하고 싶으나 이미 계획된 불가피한 일정으로 인해 참석이 어렵다며 양해를 구했다. 그리고 문종금 회장 등 대한삼보연맹의 활동을 잘 알고 있다"라며 “11월 세계대회가 매우 중요한 만큼 많은 분들이 협조하여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직위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외교채널을 통해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직접 관심을 보인 것은 매우 예외적인 것이라며, 내년 한-러수교 30주년을 앞두고 금번 삼보대회뿐만 아니라 양국간 스포츠문화 교류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오는 11월 8일부터 사흘간 청주 석우문화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세계삼보선수권대회에는 100여개국 1,500여명 선수와 임원이 참가하고, 유로스포츠 채널이 전세계 70개국에 생중계할 예정이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