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연료 시장 뜬다.. 황산화물 규제 'IMO 2020' 시행 성큼

증권 입력 2019-09-20 14:48:00 수정 2019-09-20 14:50:29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친환경적인 바이오 중유 시장 성장할 것"

머스크 선박이 바다를 운항하고 있다. [사진=머스크]

대기오염 주범의 하나인 황산화물을 규제하는 ‘IMO 2020’ 시행이 다가오면서 선박연료용 바이오중유 시장 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IMO 2020’은 국제해사기구 IMO(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전 세계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기준을 3.5%에서 0.5%로 대폭 내린 규정이다. 내년 1월 1일 시행된다. 이에 따라 친환경적인 바이오중유 시장의 성장이 전망된다. 
 
현재 선박 연료 벙커C유는 황 함유량이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나 많은 해양 선박 회사들이 새로운 선박용 저유황유(VLSFO) 사용을 채택했다. 특히 세계 1위 해운사 머스크(MAERSK, 덴마크)의 경우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연료로 바이오연료유 사용을 시험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전체 선박의 약 10%를 바이오연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이미 바이오중유는 발전용 벙커C유의 대체재로 쓰이고 있는 만큼 선박용 연료화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내 바이오중유 업체들도 이에 따른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케이알피앤이는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바이오중유 시장에 대비해 수월한 물량 공급을 위한 공장 설비 증설과 자체 기술력 확보 등 제품 포트폴리오를 준비 중이다. 케이알피앤이 관계자는 “불과 3개월 앞으로 다가온 IMO 2020 시행으로 인해 바이오연료유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될 것이다“라며 “기존 바이오연료 제조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품 다변화 노력을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이번 환경 정책 변화에 따라 실적 및 수익성 개선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