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트론 “52시간 근무제로 레저사업 성장…테마파크 사업 투자”

증권 입력 2019-09-05 14:00:01 수정 2019-09-05 14:05:3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트론은 한국마사회의 마권장외발매소가 구비된 레저테마파크 조성 컨소시엄 사업시행자인 ‘만수’에 출자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충남 금산 지역에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총 사업부지는 9만2,874㎡(약 2만8,000평)에 달하며, 예산규모는 1,350억원에 이른다. 이번 투자는 에스엔텍과 이트론이 공동으로 SPC를 설립하고 테마파크 조성 컨소시엄 시행자인 만수에 투자를 집행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금산군 이래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의 컨소시엄은 2만6,446㎡ 수준의 장외발매소와 더불어 △온천 워터파크 △패밀리 테마파크 △승마 테마파크 △허브농장 등 종합레저파크를 조성하게 된다. 회사는 또 △승마 아카데미 △재활힐링 승마 △포니랜드 운영 및 다양한 강좌 △승마사업 등 진행을 통해 가족 친화적인 힐링레저공간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트론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금산 지역의 관광사업 및 경기 활성화, 고용창출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장외발매소 방문객 (35만명)·승마테마공원(20만명)·워터파크 및 패밀리 테마파크(80만명) 등 연간 금산을 찾게 되는 관광객은 약 135만명으로 추산되고, 발매소와 테마파크 등 정규직과 계약직 포함 약 330명의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여가시간 확대로 레저사업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향후 더욱 큰 소비시장으로 확대될 것으로 판단해 레저사업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