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위한 기술평가제도 개선…“평가 신뢰성 제고”

증권 입력 2019-09-03 14:04:5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오는 9일부터 기술특례상장의 주요제도인 기술평가제도를 개선해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거래소에 따르면, 기술평가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기업·증권사·전문평가기관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더해진다. 의견 수렴은 전문평가기관과 상장주관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총 5회에 걸쳐 실시된다. 한국거래소는 이번 개선방안을 통해 기술기업 상장을 위한 전문평가가 보다 더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이뤄지고, 기술평가에 대한 신뢰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가전문성 제고를 위해 평가인력에 대한 기준도 제시됐다. 전문평가기관이 평가를 수행할 때 최소 인력을 4명으로 정한 것이다. 또한 평가단은 해당 분야 전문가(박사학위 또는 자격증 등 소지자로 해당 기술분야 경력자) 및 특허 관련 전문가(변리사 또는 특허업무 경력자)를 포함하도록 한다. 전문평가기관 구성(Pool)도 확대한다. 다양한 기술 분야의 기업이 보다 더 신속하고 충실한 기술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평가기관을 현행 13개사에서 18개사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평가기간에 대한 조정도 진행된다. 기술평가기간을 현행 4주에서  6주로 확대하고, 전문평가기관(평가단)의 현장실사를 현행 1회 이상에서 2회 이상으로 늘린다. 기업의 기술성과 사업성에 대한 충실한 기술평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간과 횟수를 늘린 것이다. 아울러 전문평가기관간 실무협의회를 정례화해 평가방법 및 경험을 공유하는 등 기술평가의 효율성과 객관성 제고를 위한 노력도 더할 예정이다. 


한국거래소의 이번 기술평가제도 개선은 앞서 발표한 ‘소재·부품 전문기업에 대한 상장지원방안’과 함께 시행된다. 지난 2일 거래소 측은 “소재·부품 전문기업의 기술평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현행 2개 기관의 평가(A등급과 BBB등급)가 아닌 1개 기관의 평가(A등급)만으로 평가기관을 축소한다”고 고지한 바 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