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 근로장려금 등 중기·소상공인에 96조 푼다

경제·사회 입력 2019-08-27 17:50:09 수정 2019-08-27 19:49:5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정부와 금융권이 추석을 전후로 근로장려금 5조원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명절 자금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96조원을 지원합니다.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올해 지원규모 96조원은 지난해와 비교해 10조원 더 늘어난 것입니다.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 등으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서민 가계 지원을 위해 470만가구에 총 5조원으로 대폭 확대된 근로·자녀장려금은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조기에 지급할 방침입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