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실질소득증가율 5년만 최고…분배 악화

경제·사회 입력 2019-08-22 16:56:40 수정 2019-08-22 20:26:21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2분기 가계의 실질소득 증가율이 5년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체적인 소득이 개선된 건데, 계층별로 살펴 보면 분배의 불균형은 더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실질 가계소득은 한해 전보다 3.2% 증가해, 2014년 1분기 3.9% 이후 21분기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이는 소득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물가가 낮은 수준을 기록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반면 소득 상·하위 계층 간 격차는 더 커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 2분기 상위 20%의 소득을 하위 20%의 소득으로 나눈 5분위 배율은 5.3배로, 이는 2003년 통계 이후 2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입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