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이용 환경개선 위한 해외 사회공헌활동 나서

경제·사회 입력 2019-08-20 14:57:1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7일 수자원공사 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 강동경의대병원 의료진 등이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주민들의 물이용 환경 개선 및 의료 지원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제공=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주민들의 물이용 환경 개선 및 의료 지원을 위해 18일부터 26일까지 현지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흑해 연안에 있는 국가인 조지아는 러시아, 터키 등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세계은행이 집계한 1인당 국민총소득(GNI)2018년 기준 4,130달러이다.

 

이번 봉사 활동에는 수자원공사 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 강동경희대병원 의료진 등 36명이 참여해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인 사메그렐로제모스바네티주의 마을 2곳에서 물이용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한다.

봉사단은 이 지역의 어려운 물이용 환경을 개선하고자 마을 음용수 공급시설 설치, 보건소 위생환경 개선, 주민이용시설 개보수 등을 진행한다.

 

또한,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 전통문화 체험, 미술 분야 교육 봉사와 함께 강동경희대학교병원과 협력해 의료봉사도 병행한다. 수자원공사는 조지아의 전력자립화를 지원하고자 넨스크라강 유역에 약 60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시설용량 280MW(연간 발전량 1,219GWh)의 수력발전댐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소양강댐 수력발전량의 약 2.5배에 달하며, 조지아의 전력생산 원가 절감과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 수자원공사는 2006년부터 몽골, 미얀마, 베트남 등 9개국을 대상으로 총 32회의 해외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급수시설 설치, 소득창출 기반조성, 교육환경 개선 등을 진행해 현지 주민 공동체의 자립기반을 지원하고 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글로벌 물 전문기관으로서 사업 지역 물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사회공헌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지역사회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