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우리니라 '적정 기준금리' 0.9%…내년까지 두번 더 내릴듯”

금융 입력 2019-08-19 13:47:21 수정 2019-08-19 13:48:3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우리나라의 ‘적정 기준금리’는 현재 0.9% 수준이며, 내년까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두 차례 더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 이유나 연구원은 19일 ‘KDB 기준금리 모형을 통해 본 금리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2분기 국내 적정 기준금리는 0.90%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국내총생산(GDP) 갭’과 소비자물가 상승률, 한은의 목표물가 상승률 등을 토대로 적정 기준금리를 산출했다.


한은이 지난달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내렸지만, 아직 적정 기준금리보다 높아 더 내릴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국내 경기부진,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여건 악화가 향후 기준금리 추가 인하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대내적으로는 건설·설비투자 부진, 공급·수요 측면의 물가 상승압력 약화 등으로 ‘마이너스 GDP 갭’ 상태가 이어지며 기준금리 인하를 압박할 것으로 봤다. 대외적으로도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에 수출회복이 늦어지는 점을 기준금리 추가 인하의 근거로 들었다.


보고서는 “향후 기준금리는 2020년까지 2회 정도 인하될 가능성이 높다”며 “현 시장금리(국고채 3년 1.00∼1.25%)에는 이런 추가 인하 전망이 반영됐다”고 진단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