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솔브레인, 안정적 실적 성장 전망…목표가↑”

증권 입력 2019-08-16 09:04:3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KB증권은 16일 솔브레인에 대해 “반도체 소재 (Etchant 등) 매출 감소에도 디스플레이 및 2차전지(전해액) 부문의 실적 개선과 중장기 소재 국산화 가능성 등이 기대된다”면서 목표가를 기존 5만7,000원에서 6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솔브레인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67억원과 458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8%, 6% 증가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반도체 에천트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저가 갤럭시 시리즈 판매호조와 중화권 스마트폰 업체들의 OLED 탑재 확대 등의 영향으로 삼성디스플레이 Rigid OLED 가동률이 상승하면서 TG 부문의 매출(575억원, +31% QoQ)이 증가했다”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2차전지 사업부 매출 성장(184억원, +14% QoQ)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솔브레인의 2019년, 2020년 영업이익은 각각 1,767억원(영업이익률 16.8%)과 1,890억원(영업이익률 17.5%)을 기록해 양호한 실적 달성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반도체 업체들의 재고조정과 감산 등의 영향으로 매출 성장이 제한적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디스플레이와 2차전지 부문의 매출증가가 일부 상쇄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최근 솔브레인의 주가는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매출 성장 둔화와 소재 국산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교차하며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지만, 향후 3년간 연평균 1,900억원 내외 수준의 영업이익과 17.4%에 달하는 영업이익률로 안정적 실적 성장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