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2분기 영업이익 26억···전년비 273% '폭증'

산업·IT 입력 2019-08-07 18:00:34 수정 2019-08-07 18:12:2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인터파크

인터파크가 2분기 큰 성장을 일궈냈다. 인터파크는 2분기 매출이 전년비 4.3% 늘어난 1,186억원을, 영업이익은 26억원으로 전년비 273%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거래 총액도 4.3% 증가한 9,74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실적은 전통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 사업 부문이 고른 실적을 거둬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ENT 사업이 크게 성장하며 2분기 실적을 견인했으며 투어 및 쇼핑 등의 부문에서도 안정적 성과로 힘을 보탰다ENT 사업의 거래 총액은 전년비 15% 증가했으며 특히 대형 콘서트 티켓 판매에 힘입어 공연 카테고리 거래 총액이 전년비 20% 증가했다.
 
투어 사업은 개별 자유여행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에 대응해 장거리 노선 판매가 늘고, 패키지 상품의 지역 믹스 개선에 따른 평균판매가격(ASP)이 상승하면서 전년 대비 매출액이 3%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쇼핑 사업은 직매입 상품 비중 감소로 인해 매출액은 전년비 다소 줄었지만, 수익성 중심 기조를 유지하면서 거래 총액은 8% 증가했다. 도서 사업은 지속적인 운영 효율화 노력으로 수익성 개선 효과가 이어졌다. 인터파크는 현재 진행 중인 일본 이슈에 대해 상품 및 지역 다변화 전략을 통해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하반기는 여행 및 공연 시장 성수기 진입으로 매출 기여도가 높은 ENT 및 투어 사업의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쇼핑 사업 또한 수익성 중심으로 탄탄하게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하반기부터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 구현을 목표로 사업 전문성 강화, 인적자원 강화, 서비스 및 기술력 고도화 등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나감으로써, E-커머스 사업자로서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