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탄소섬유 양산 설비 부각에 급등…日 규제 확대 전망

증권 입력 2019-07-19 09:07:5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의 보복 규제가 탄소섬유로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코오롱플라스틱이 탄소섬유 양산 설비 부각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19일 오전 9시 4분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은 전 거래일보다 30% 상승한 6,760원을 기록 중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플라스틱은 강철보다 10배 강하고 가벼운 탄소섬유 양산 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중장기 성장동력으로 탄소섬유 복합소재·부품 시장 진출을 계획 중이다.
특히 코오롱플라스틱이 공개한 ‘컴포지트’는 글로벌 선진시장에서도 아직 상용화 되지 않은 열가소성 탄소섬유 복합소재로 알려졌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