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솔브레인, 일본 반도체 수출 규제 반사 이익 크게 없어…투자의견↓”

증권 입력 2019-07-19 08:46:44 수정 2019-07-24 15:50:4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키움증권은 19일 솔브레인에 대해 “최근 솔브레인의 주가는 기업 자체 펀더멘탈과는 별개의 이슈”라며 투자의견을 Outperform에서 Underperform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2분기 실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하반기 및 내년도 전망치 변경이 크지 않다”며 목표가 6만2,000원을 유지했다. 

박유악 연구원은 “솔브레인의 주가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반사 이익 기대감이 반영되며 7월 한달 간 +46% 급등했다”며 “이는 불화수소(가스)에 대한 국산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인데, 솔브레인은 불화수소(액체)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규제 항목인 불화수소(가스)와는 그 연관성이 크게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단기 급등한 주가에 대한 부담이나 국산화 기대감이 실망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올해 3분기에 실적 개선과 2020년 소폭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3분기에는 반도체 소재 부문에서 삼성전자 NAND의 가동률 상승 효과로 인해 출하량 상승전환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상반기 동안 실적 호조를 기록했던 ‘Thin Glass’부문이 CAPA 한계로 인해 성장세가 정체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