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흑자 전환…반도체 등 수출은 여전히 부진

금융 입력 2019-07-04 08:13:46 수정 2019-07-04 08:27:0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5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회복했다. 지난 4월에는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던 바 있다. 다만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수지(수출-수입)는 5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이 4일 발표한 '2019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49억5,000만 달러 흑자 전환됐다.
앞서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보여 2012년 4월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였다.
   
경상수지란 한 나라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제적 거래 중 상품과 서비스 등의 경상거래에 대한 통계다.
경상수지의 여러 항목 중 가장 큰 비중은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로, 상품과 서비스를 외국에 수출하면 생산 증대를 유발해 일자리가 늘어나고 소득도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한은은 5월 경상수지가 곧바로 흑자로 회복된 것은 상품수지가 흑자 기조를 유지한 가운데 서비스 수지 적자 폭이 줄고 배당 지급 등 4월의 계절적 요인이 사라졌기 때문으로 봤다.
   
특히 상품수지는 53억9,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는데, 이는 2014년 1월 당시 36억7,000만 달러 흑자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작은 수준이다.
 
수출이 1년 전보다 10.8% 줄어든 데다, 세계 교역량이 부진하고 반도체 단가가 하락한 게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반도체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29.2% 감소했는데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36.2%) 이후 가장 큰 감소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9억 달러를 나타냈다.
적자폭은 2016년 12월 당시 6억6,000만 달러 적자를 보인 이후 2년 5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운송·여행수지가 전년 동월 대비 개선된 덕이다.
   
한은 관계자는 "원자재 운임지수가 하락하고, 중국·일본인을 중심으로 외국인 입국자 수 증가세가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4월 경상 적자의 직접적인 요인이 됐던 본원소득수지는 외국인 배당금 지급 요인이 사라지면서 11억6,000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한편 올해 1∼5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55억3,000만 달러를 나타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