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플러스] 세틀뱅크 “간편 결제 해외진출…매출 극대화”

증권 입력 2019-07-01 17:55:47 수정 2019-07-01 19:31:21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자금융결제 서비스 전문 기업 ‘세틀뱅크’가 오늘 오전 기업공개 간담회를 열고 “비대면 계좌 플랫폼 서비스·간편 결제 솔루션 해외 진출로 매출을 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세틀뱅크는 2000년 설립된 이후 국내 최초로 간편현금결제와 가상계좌 서비스를 출시한 전자금융결제 전문 핀테크 기업입니다. 

현재 간편현금결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국내 21개 은행과 연결되는 네트워크 체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간편현금결제 부문에서는 네이버·카카오·롯데·페이코 등을 주요 제휴사로 두고 있고, 가상계좌 부문은 국세청·조달청 등 정부부처·공공기관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매출액은 571억원, 영업이익은 132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43%·40%씩 성장했습니다. 

지난달 27일과 28일 수요예측을 거친 세틀뱅크는 오는 4~5일 일반 청약 거쳐 12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입니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입니다./김성훈기자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