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젠플러스, 돼지유래 인공각막 개발과제 정부 지원대상 '판정'...글로벌 1.9조 각막시장 진출 교두보

증권 입력 2019-06-17 11:59:28 수정 2019-06-17 13:25:1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결과 통보서 /사진제공=엠젠플러스

엠젠플러스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으로부터 인공각막 소재 관련 개발과제의 ‘지원대상’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엠젠플러스가 추진 중인 산자부 지원 사업 중 하나인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엠젠플러스가 지원한 과제는 ‘전층 및 부분층 이식용 생체유래 인공각막 소재 및 각막 재생촉진 생체전기 기기 개발’로 이는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돼지의 각막과 전기전자 기술을 결합한 연구다.


엠젠플러스는 이번 과제를 총괄해 향후 4년간 돼지유래 각막을 활용해 인공각막 소재를 개발한다. 또한 각막이식 후 생착률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해 국내 임상시험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최종 선정 시 향후 개발기간 4년간 정부 출연금 35.8억원을 포함 총 약 48억원의 연구개발 사업비가 투여될 예정이다. 


각막 손상으로 시력을 잃게 됐을 경우 유일한 치료법은 기증자로부터 각막을 이식 받는 방법이나 각막공급의 불균형으로 이식 대기자는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국내 각막대기 평균시간은 약 6년 정도로 공급량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다. 


회사 관계자는 “본 과제를 통해 기증자 유래 각막 이식에 의존한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공급 부족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개발 성공 시 현재까지 뚜렷한 경쟁 제품이 없어 국내외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이미 돼지유래 전층각막 및 부분층각막의 원숭이 이식 실험이 서울대병원 및 축산과학원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현재까지 1~3년 이상 기능을 유지하는 성과를 내는 등 인체임상시험 진입에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줬다. 특히 중국에서는 탈세포화한 돼지각막 기질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시장 조사기관 테크나이요(TechNayio)에 따르면 2023년경 각막이식에 관한 국내 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 해외 시장은 16억달러(약 1조 9000억원) 규모로 전망된다.


한편 엠젠플러스는 바이오 인공장기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유전자가 변형된 형질전환 돼지를 활용해 인간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도 이식용 돼지를 개발하는 등 인체에 이식 가능한 다양한 형태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돼지유행성 설사병 바이러스에 내성을 갖는 형질전환복제돼지 개발 등 국내 다수의 기술특허 및 연구실적을 기반으로 향후 국가재난형 질병인 구제역, 아프리카열병돼지 등 질병 관련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