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정부 증세로 복지 확대, 정당하다"

경제·사회 입력 2019-06-10 08:31:06 수정 2019-06-10 08:37:5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사진=서울경제DB

국민 10명 중 8명 가량이 정부가 증세를 통해 복지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 정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정해식 연구위원 등이 10일 발표한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6~9월 전국의 만 19세이상~75세 이하 성인남녀 3,873명(남성 1,967명, 여성 1,906명)을 대상으로 사회경제적 현안에 대한 정부 개입의 정당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특히 '정부가 세금을 더 거둬서 복지를 확대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물음에 75.78%가 '정당하다'('당연히 정당하다' 18.24%, '대체로 정당하다' 57.54%)고 답했다.
'정당하지 않다'는 답은 22.6%('대체로 정당하지 않은 것 같다' 18.1%, '당연히 정당하지 않다' 4.5%)였다. 1.62%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복지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거두는 것이 정당하지 않다'고 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세금이 낭비되고 있는 것 같아서'(35.58%), '복지를 확대해도 본인이나 가족에게는 별로 이득이 없을 것 같아서'(21.89%), '복지확대는 사람들을 게으르게 만들기 때문에'(21.70%), '높은 세율이 경제성장을 저해할 것 같아서'(19.79%) 등을 들었다.
   
'대기업이 영세상권에 진입하지 못하게 정부가 제한하는 조치'에 대해서는 68.37%가 '정당하다'고 찬성했다. '정당하지 않다'는 26.23%였고 '모르겠다'는 5.4%였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이나 영세자영업 업종에 진출하지 못하게 정부가 제한하는 것'에 대해서도 68.9%가 '정당하다'고 동의했다.
'정당하지 않다'는 답변은 27.89%, '모르겠다'는 답변은 3.13%였다.
   
정부가 '중소기업에 보조금을 주는 것'에는 68.92%가 '정당하다'고 답변했다.
   
'저임금 근로자에게 근로장려 세제 혜택을 주는 것'에 대해서도 67.24%가, '장애인, 노인 등에게 임금보조금이나 공공근로를 제공하는 것'에는 67.72%가 '정당하다'고 각각 답했다.
   
정부가 지금보다 더 많은 지출을 해야 하는 정책 분야로는 '일자리 만드는 것'(60.61%), '대학 장학금 제공하는 것'(57.69%), '노인 삶의 질을 보장하는 것'(51.55%), '보육서비스 제공하는 것'(51.17%) 등이 꼽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