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집, 최근 4년간 창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

금융 입력 2019-06-03 09:13:59 수정 2019-06-03 09:15:2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4년간 매년 8,000개 이상의 치킨집이 문을 닫는 등 창업보다 폐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이 3일 발표한 'KB자영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창업은 2014년 9,700개에서 2018년 6,200개로 감소한 반면 폐업은 매년 8,000개 이상 꾸준히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치킨집 창업이 많았던 지역은 수원, 청주, 부천 순이었고 폐업이 많았던 지역은 부천, 수원, 대전 서구 순이었다.
 
2019년 2월 기준 전국에는 약 8만7,000개의 치킨집이 영업중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치킨집은 전체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21.1%를 차지하는 핵심 업종이다.
치킨집 '브랜드'는 지난해 25개가 더 늘어 409개에 달한다.
한식을 제외하면 가장 많은 브랜드가 경쟁 중인 셈이다.
   
가맹점이 가장 많은 브랜드는 BBQ(1,659개)로, 2015년 이후 4년 연속 가맹점 수 1위다.
그 뒤를 BHC(1,456개), 페리카나(1,176개), 네네치킨(1,037개)가 이었다.
   
단위면적당 매출액은 교촌치킨이 3,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티바두마리치킨, BBQ, 굽네치킨, 60계 순이었다.

치킨집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1만9,253개), 서울(1만4,509개), 경남(5,904개), 부산(5,114개) 순이었다.
인구 1,000명당 치킨집 수는 전남이 2.43개로 가장 많았다.

폐업 매장의 평균 면적이 같은 기간 58.1㎡에서 64.7㎡로 늘어 규모가 큰 매장의 폐업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전체 치킨 시장의 규모는 성장세를 이어가겠지만, 경쟁 심화와 비용상승에 따른 수익성 하락 등 악화한 영업 여건은 당분간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차별화한 메뉴나 서비스, 가격 등 경쟁력을 높이는 노력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예비 창업자는 상권분석 서비스나 창업컨설팅 등을 통해 해당 상권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는 통계청 등 공공데이터와 KB부동산 리브온 상권분석을 활용해 조사됐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