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노조 “법인분할 주총 원천 무효”…하루 전면파업

산업·IT 입력 2019-06-03 08:27:16 수정 2019-06-03 08:27:2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일 오전 8시부터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 법인분할 승인에 반대해 전면파업에 들어간다. 


이날 오전 파업에 돌입한 노조는 이날 울산 본사 내 노조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번 파업은 지난달 3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통과된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 무효를 주장하며 벌인 첫 파업이다.


회사는 당초 주총장인 동구 한마음회관이 노조에 봉쇄되자 남구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장소를 변경해 주총을 열었다. 노조는 “주주들이 변경된 장소와 시간을 충분히 알 수 없었고, 현실적으로 이동하기 쉽지 않았다”며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이에 회사는 확성기와 유인물 등을 통해 현장에서 충분히 알렸고, 버스 등을 주주들에게 제공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이날 하루 전면파업으로 주총 원천 무효 투쟁 돌입을 선언하고 추가 파업 여부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