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한국 금융포용 수준 미흡…소비자 보호 적극 나서야"

금융 입력 2019-05-16 09:28:44 수정 2019-05-16 09:58:30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 = 서울경제DB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한국의 금융 포용 수준은 미흡한 게 사실"이라며 금융 회사들이 모든 개인과 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 소비자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오늘(16일) 열린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금감원장은 또 "고령층 등을 위한 맞춤형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은 물론, 영세 자영업자 등 고객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관계형 금융이 서민 금융기관에서도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며 "금융회사가 미래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소비자보호 중심으로 경영문화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금융 소비자에 대한 사전적 권익 보호 및 피해 사후구제를 내실있게 운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금융감독자문위원회는 금융당국이 외부 전문가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듣고 열린 금융감독 구현을 위해 2012년 2월 출범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신규 위촉된 김홍범 교수(경상대학교 경제학과)의 진행으로, '포용적 금융과 향후 과제'에 대한 한재준 인하대 글로벌금융학과 교수의 주제 발표 후, 자문위원들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