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산업생산 1.1%↑… 생산·소비·투자 ‘삼박자 반등’

경제·사회 입력 2019-04-30 09:11:56 수정 2019-04-30 09:39:4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소비 49개월만에 최대 폭↑… 통계청 “좋지 않았던 2월 기저효과”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3월 산업활동동향./사진제공=통계청

3월 산업활동의 주요 지표가 모두 지난 2월 대비 증가했다. 생산·소비·투자 세 영역 모두 반등한 것이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全)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는 지난 2월보다 1.1% 증가했다. 특히 소비와 투자는 각각 49개월과 2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이번 반등은 지난 2월 세 가지 부문이 모두 감소한 것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월 대비 전 산업생산은 작년 11∼12월 -1.0%·-0.3%를 기록했다가 올해 1월 1.1 증가했고, 2월에는 -2.6%를 기록했다가 이달 다시 반등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월보다 3.3% 증가하며 지난 2015년 2월 3.6% 이후 49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여줬다. 소매판매는 작년 12월 -0.2%, 올해 1월 0.3%, 2월 -0.5%를 기록했다가 지난달 큰 폭으로 반등했다.


지난 달과 비교할 때 설비투자는 지난 2017년 3월 10.9% 이후 2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인 10.0%를 기록했다. 설비투자는 작년 12월 -2.8%를 기록했다가 1월 1.9%로 증가한 뒤, 2월 -10.2% 감소한 바 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8.9% 증가했다. 2011년 12월 11.9% 이후 8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해 12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1포인트 하락하며 10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두 지표가 10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은 이번 산업활동 지표 집계 결과에 대해 “전달인 2월이 워낙 좋지 않아 기저효과가 나타났다”며 “반도체에서 생산이 늘어났고 소매판매가 그동안 부진에 비해 증가 폭이 큰 점 등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