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땅속 지도 구축 등 총 3,328억원 투자

부동산 입력 2019-04-16 13:27:48 수정 2019-04-16 13:29:5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발표

수도권 10곳 지하공간 지도 구축

정부가 구축하는 지하공간 통합지도에 담길 내용. / 사진=국토부

정부가 올해 안에 지하시설물 등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수도권 10개시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하고, 국토관측 위성 2기(‘20~’21 발사예정)의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를 설립하는 등 총 778개의 공간정보 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생활 안전을 위한 공간정보 구축, 수요자 맞춤형 공간정보 제공, 산업기반 지원 등을 담은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간정보란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들에 대한 위치, 경로, 명칭 등에 관한 정보를 말한다.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신산업 발전의 핵심 요소로 대두되고 있으며, 현재 길 안내 서비스, 가상현실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중이다.


국토부, 농림부 등 중앙부처는 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자율주행차량용 정밀도로지도 제작, 국토관측위성 탑재체 개발, 농지 통합정보 관리체계 구축 등 66개 사업(2,161억 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는 공간정보시스템 현장지원 서비스(강원도 원주시), 생활 지리정보 콘텐츠 구축(경기도 안양시),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 구축사업(충남) 등 712개 사업(1,167억 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하시설물 등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수도권 10개 시를 대상으로 지하공간정보(15종)를 포함한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제작할 예정이다.

지하공간정보는 상/하수도·통신·전력·가스·난방 등 지하시설물 6종, 공동구·지하철·지하보도·차도·상가·주차장 등 지하구조물 6종, 시추·관정·지질 등 지반 3종이다.


손우준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원천인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므로 이번 시행계획을 착실하게 추진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의 생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