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만부마을, 도시재생 첫 마을관리협동조합 인가

부동산 입력 2019-04-01 11:17:2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천 남동구 만부마을 주민들이 주거환경 개선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인천 남동구의 ‘만부마을 마을관리협동조합’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번째 마을관리협동조합으로 인가했다고 1일 밝혔다.

도시재생사업은 저층주거지의 노후주택을 정비하고, 공용주차장 등 생활인프라 공급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중점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200여 곳 이상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며, 소규모 재생, 주민참여프로젝트 팀 등 도시재생사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국가지원도 추진 중이다.

지난 2014년 13곳에 이어 2016년 33곳, 2017년 뉴딜 68곳, 2018년 뉴딜 99곳 등이 추진됐다.

도시재생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업기간 동안 물리적 환경개선을 실현하는 것만큼이나, 사업효과가 지속성을 갖도록 유지·관리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해 주민 주도로 도시재생지역을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마을관리협동조합’의 육성·지원방안을 마련해 뉴딜사업지 중 4곳의 시범지역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교육 및 컨설팅을 지원해 왔다.


인천 남동구 만부마을은 지난 2017년 우리동네살리기 뉴딜사업으로 선정돼 100억 원의 마중물예산(국비 50억, 지방비 50억)을 통해 공영주차장 등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생활 기반시설 개선과 공동이용시설 조성,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을 추진 중이다.


인천 남동구청과 만부마을 주민들은 사업 초기 단계부터 향후 유지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마을관리협동조합 육성에 착수해, 뉴딜사업 성과와 연계한 마을관리협동조합의 사업 및 운영계획을 구상했다.


만부마을 마을관리협동조합은 뉴딜사업으로 조성되는 마을 공용부엌과 문화상점 등을 운영하고, 마을 주차장과 공공임대주택 관리 등 마을관리소 역할도 수행한다.

이밖에 조합원과 직원에 대한 교육·상담, 조합 간 협력을 위한 사업, 조합의 홍보 및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뉴딜사업 성과를 제고시키고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나갈 계획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마을관리협동조합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과를 담보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자, 지역사회를 도시재생사업의 주인으로 만들어주는 열쇠”라며, “주민들이 주인의식을 갖고 도시재생사업과 마을관리협동조합에 적극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