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미렌즈 “이런 선글라스가 황사·자외선 차단에 효과적”

산업·IT 입력 2019-03-28 10:04:5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선글라스를 써야 할 일이 많아진 봄철이다. 이에 맞춰 안경렌즈 종합브랜드사 케미렌즈는 올바른 선글라스 기능과 선택 요령을 공개했다. 

눈 건강을 위협하는 자외선이나 황사가 눈에 침투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선글라스 착용이 추천되고 있다. 특히 봄에는 길어진 낮과 활발한 야외활동으로 유해 물질에 노출될 빈도가 크기 때문에 용도에 알맞은 선글라스를 착용할 필요가 있다.

케미렌즈는 “선글라스는 렌즈 컬러의 농도에 따라 가시광선을 차단해 눈부심을 줄여주는 원리지만, 렌즈 농도가 짙다고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라고 설명한다. 선글라스 농도가 너무 짙으면 활동하기 불편할 뿐 아니라 시각이 둔해져 안전사고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 시야가 어두워져 동공이 확대되면 눈의 피로와 부담이 높아지고 자외선의 침투율도 높아져 오히려 눈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안과 의사나 안경렌즈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착색 농도 60~80% 정도면 무난하다고 보고 있다

선글라스는 눈부심 차단 외에 자외선(UV)을 막는 역할 또한 중요하다. 선글라스 렌즈의 색이 검다고 자외선을 100% 차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 유무는 물론 차단 능력치까지도 꼼꼼하게 확인해봐야 한다. 자외선을 최대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99.9% 이상 완벽하게 차단하는 ’퍼펙트 UV‘ 안경렌즈의 기능이 있어야 선글라스 용도로 효과적이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시중의 UV 차단 선글라스 중에는 자외선 최고 파장대에서는 부분 차단에 그치는 제품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자외선을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의 완벽하게 차단 할 수 있는 ’퍼펙트 UV’ 기능이 눈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선글라스는 황사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데도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렌즈 사이즈가 상대적으로 크고 넓은 선글라스일수록 눈과 눈 주변을 감싸 황사의 차단 효과가 상대적으로 크다. 사이즈가 큰 선글라스는 얼굴에 반사돼 눈에 들어오는 자외선을 막는데도 유리하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