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종교 선교, 기해년 설날 ‘대향재’ 봉행 나서

경제·사회 입력 2019-02-01 16:27:00 수정 2019-02-01 16:35:4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민족종교 선교종단 중앙종무원은 기해년 정월 초하루인 2019년 2월 5일 재단법인 선교(仙敎)가 주최하고 선교총림(仙敎叢林) 선림원이 주관하는 기해년 대향재(大嚮齋)를 봉행한다고 1일 밝혔다.

설날 대향재에는 재단법인 선교 사대방주와 선교수행대중이 참석하여 선교정회(仙敎正回) 2기, 선교개천(仙敎開天) 23년의 시작을 기념하고 선교 포덕교화 만년대계의 서원을 세운다.

선교 대향재는 민족종교 선교 고유의례인 5대 향재 중 하나로 정월 초하루 설날 선교종정 취정원사와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의 주재로 진행된다.

선교 관계자는 “선교 5대 향재는 설날 봉행되는 대향재·정월대보름 진향재·단오날 단향재·추석 추향재·동지 소향재로, 한민족 고유의 명절과 선교의 향재가 서로 겹치는 것은 선교가 한민족고유종교로써 한민족의 종교와 문화의 정통성 계승과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선교종단의 설날 대향재는 향재의 집전을 위해 지리산 산중수행를 마치고 돌아온 취정원사와 시정원주가 지리산에서 채수한 두류방장정화수(頭流方丈井華水)를 하늘에 올리는 것으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선교중앙종무원에 의하면 지리산의 옛 이름 두류(頭流)는 백두(白頭)의 맥이 흘러 지리산에 이른다는 뜻이다.
방장(方丈)은 하늘의 뜻이 이 땅에 넓게 펼쳐진 것을 뜻한다.
즉, 지리산은 지상의 선계이며 두류방장정화수는 백두산 천지의 정화수와 같고, 지리산이 옛 선인(仙人)들의 수행처였으며 현대에 민족종교 선교총림의 수행처인 것은 필연적인 것으로 이해된다.

환인(桓因)은 삼국유사를 비롯한 여러 사서에 하느님 즉 상제(上帝)로 기록되어 있다.
단군(檀君)은 환인을 섬기는 제사장이자 통치자였으며, 후에 제정이 분리되며 단군의 제사장으로써의 지위는 삼한의 천군(天君)으로 이어졌음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취정원사에 의하면 환인(桓因)은 하느님을 뜻하는 문자로 스스로 신으로 화하신 창조주를 의미한다.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의 시무법회 법문은 취정원사님은 환기 9194년 선교 창교 당시, 앞으로 선교의 진리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선교 정기간행물 보급으로 선교신앙의 길을 제시하고, 한민족종교회담을 개최하여 민족종교대통합을 주창하는 등 한민족 선사(仙史)의 중흥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선교 측은 전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