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3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군산·통영 지역경제 안정 위해 1,300억 특별보증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3-13 19:03:03

[앵커]
정부가 전라북도 군산과 경상남도 통영 지역 기업들에 1,3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지원 대상인 군산과 통영은 각각 한국GM 공장과 성동조선해양이 있는 지역인데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성동조선 법정관리 등으로 이들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지역경제 침체 우려가 커진 데 따른 대책입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금융당국이 구조조정으로 고통받는 군산·통영지역 기업과 소상공인의 신규자금 지원을 위한 1,300억원 규모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마련합니다.
이와 함께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대출만기 연장과 원금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도 합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오전 지역 금융지원대책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한 후 이 같은 지원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인 지원대상은 전북지역 한국GM 군산공장 협력업체와 군산시 소상공인, 또 경남지역 성동조선 협력업체와 통영시 소상공인들입니다.
해당 기업인들의 신규자금 지원을 위한 1,300억원 규모 특별보증 프로그램은 금융위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합니다.
자금은 금융위 산하 신용보증기금에서 1,000억원, 중기부 산하 기술보증기금이 300억원을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지원대책 회의를 주관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유관기관들에게 신속한 추진을 강조하며 “적시에 신규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특별보증 프로그램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신보와 기보는 이른 시일 내 심사기준과 보증조건 등 특별보증 프로그램의 세부 운영방안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은 협력업체와 소상공인이 활용하던 기존 자금 만기를 연장조치하고 원금상환을 유예합니다.
또 금융위는 만기연장조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시중은행들의 참여를 독려하도록 금융감독원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영상편집 소혜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