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6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비트코인 신용은...겨우 C+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1-25 18:00:00

급등락을 반복하며 글로벌 최대 이슈 중 하나로 급부상한 가상화폐에 대한 첫 등급평가에서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C+’ 등급을 받았다.
24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국 신용평가사인 와이스레이팅스가 총 74개 가상화폐에 대해 최초로 실시한 신용등급 평가에서 시가총액 기준으로 최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C+’ 등급을 부여받았다. ‘훌륭(excellent)’을 의미하는 ‘A’ 등급을 받은 가상화폐는 없었으며 이더리움과 이오스가 ‘B(좋음)’ 등급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비트코인이 받은 ‘C’ 등급은 ‘보통(fair)’를 의미한다. 이 밖에 비트코인 캐시는 ‘C-’에 그쳤으며 노바코인은 가장 낮은 ‘D’를 받았다. 각 등급은 가상화폐의 위험도와 보상·기술·성장률 등 총 4개 항목을 적용해 컴퓨터 모델링을 바탕으로 매긴 것이다.
와이스레이팅스는 “비트코인은 주요 네트워크 병목현상에 직면해 지연사태가 발생하고 거래비용이 비싸다”면서 “신속히 소프트웨어 코드를 업그레이드할 즉각적인 메커니즘이 없다”고 등급이 저조한 이유를 설명했다. 반면 이더리움은 일부 병목현상에도 불구하고 “손쉬운 업그레이드 기술과 더 나은 속도의 덕을 보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CNBC는 가상화폐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관심이 폭발적인 만큼 신용등급 발표에 대한 방해작전도 상당했다고 전했다. 와이스레이팅스는 “특히 한국으로부터 서비스 거부의 공격을 막느라 직원들이 밤을 새웠다”며 “해커들이 웹사이트에 침입해 자료를 탈취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를 왜곡했다”고 밝혔다.
회사 설립자인 마틴 D 와이스는 “자신들이 투자한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 등급이 부여될 것을 우려한 투자자들이 소셜미디어에 상당한 두려움을 표시했다”면서 “이것이 발표를 위협하기 위한 시도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 컬럼비아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와이스는 지난 1971년 와이스리서치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은행과 보험사 등에 대한 신용평가를 해왔다. /이병관기자 yhle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