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관련 테마주 힘 받나

      올겨울 중국발 미세먼지가 예년보다 더 빨리 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미세먼지 관련주들의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다. 올 들어 중국이 석탄 발전소를 새롭게 건설하고 있고 한국과 가까운 중국의 동부지역에 밀집되어 있는 점이 미세먼지 문제를 심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미세먼지가 일상화한 만큼 지속적으로 관련 종목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관련 업계에 따르면, 2019년 중국의 석탄발전소는 98.2MW 규모의 총 2,937기가 가동되고 있으며, 연초 대비 10기가 추가로 건설됐다.&n..

      증권2019-11-12

      뉴스 상세보기
    • BDI, 55억 규모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

      코스닥 기업 ‘비디아이’가 최근 55억원 규모의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은 남부발전 함께 삼척 화력발전소 옥내저탄장에 화재예방 질소 주입설비를 공급하는 것으로, 계약금액 55억원은 지난해 매출액의 6.37%에 달합니다. 실내에 석탄을 쌓아 보관하는 ‘옥내저탄장’의 경우 석탄이 서로 부딪히면서 약 20여일이 지나면 자연발화 온도의 임계치를 넘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이를 예방할 수 있는 설비가 바로 ‘자연발화 방지시스템’입니다. ..

      증권2019-10-10

      뉴스 상세보기
    • 비디아이, 55억원 규모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계약 따내

      자연발화 방지 국내 1호 특허기업 ‘비디아이’가 55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을 수주했다고 8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비디아이가 공급계약을 맺은 설비는 삼척 옥내저탄장의 화재예방 질소 주입설비로, 계약금액인 55억원은 지난해 매출액의 6.37%에 해당한다. 계약기간은 내년 12월 15일까지다.옥내저탄장의 경우 자연상태에서 석탄을 쌓아 보관하면 석탄이 서로 부딪히면서 하루 약 2.6도 가량 저절로 온도가 상승, 약 20여일이 지나면 자연발화 온도의 임계치를 넘어 화재가 ..

      증권2019-10-08

      뉴스 상세보기
    • SK건설-한전KPS, 노후 화력발전소 현대화 사업 추진 MOU

      SK건설은 지난 3일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와 노후 발전소의 시설 개선과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열렸다. 이형원 SK건설 에너지기술사업부문장과 봉석근 한전KPS 발전전력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SK건설과 한전KPS는 성능이 저하되거나, 노후화된 국내외 화력발전소를 대상으로 사업모델 개발부터 프로젝트 발굴, 건설, 투자, 운영 및 기술 제휴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상호 협..

      부동산2019-05-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화력발전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화력발전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화력발전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