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카카오 11인승 '라이언 택시' 10월 출격…'타다'와 격돌 예상

      카카오의 11인승 대형 택시가 오는 10월 나올 예정이다. 라이언 택시가 내달 출시되면 브이씨앤씨(VCNC)가 운영하는 카니발 승합택시 '타다'와의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1일 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제휴한 법인 택시 회사들이 일명 '라이언 택시'의 기사 모집을 최근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사 채용 후 택시 면허 취득 등을 거쳐 10월 중 정식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11인승 승합택시인 '라이언 택시'의 근무조건은 정규직에 주야 2교대 주 6일 근무, 급여는 세전 260만원으로 제시됐다. 차량은 11인승 승합차인 스타렉스..

      산업·IT2019-09-01

      뉴스 상세보기
    • 타다, 서비스 시작 9개월 만에 이용자 100만명 돌파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는 지난해 10월 서비스 시작 후 9개월 만에 이용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타다 이용자는 20~30대가 전체의 68%를 차지했고, 40대 이상은 서비스 초기 19%에서 최근 31%로 높아졌다. 성별로는 남성이 56%, 여성이 44%였다. 타다는 출시 이후 지금까지 6,4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투자 유치액은 1,100억원이었다.  타다는 이용자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26일까지 추첨을 통해 무료 탑승 이벤트를 벌인다. 타다 운영사 VCN..

      산업·IT2019-07-24

      뉴스 상세보기
    • ‘타다’ 합법화됐지만…어정쩡한 택시-모빌리티 상생안

      [앵커]정부가 승합차 렌터카를 활용하는 ‘타다’와 같은 플랫폼 운송사업을 허가하고, 차량 형태와 요금 등의 규제를 대폭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혁신 성장과 상생 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내놓은 건데요. 골이 깊었던 기존 택시업계와 타다와 같은 플랫폼 택시업체간 갈등이 봉합될 수 있을까요? 하지만 차량 공유라는 혁신 개념은 살리지 못한 채 어정쩡한 미봉책을 내놨다는 지적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이번 개편안의 핵심은 택시 총량 안에서 승차 공유 서비스를 허용한다는 겁니..

      산업·IT2019-07-17

      뉴스 상세보기
    • 당정 "혁신 플랫폼 운송 서비스 허용…수익금 사회환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7일 '타다' 등 모빌리티(이동) 플랫폼 업체의 운송 서비스 허용과 택시업계와의 상생 방안을 골자로 하는 택시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플랫폼 사업자가 다양하고 혁신적인 운송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하되 수익금을 업계와 사회에 환원해 플랫폼 사업자와 택시업계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가맹사업 방식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기존 택시가 플랫폼 사업자와 결합해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

      경제·사회2019-07-17

      뉴스 상세보기
    • 공유경제 갈등 원인…국민 38% “기존업계 반대”

      '타다'와 '에어비엔비' 등 공유경제를 둘러싼 갈등의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반대가 지목됐다. KDI 한국개발연구원이 기획재정부의 발주를 받아 실시한 ‘공유경제 규제혁신에 대한 국민조사’에 따르면, 국민 0명중 1명꼴인 38%가 공유경제 갈등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지나친 반대’를꼽았다. ‘정부의 무리한 정책추진’ 19.3%, ‘국회 등 정치권의 조정 실패’ 17.4% 로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절반 이상인 52.5%가 공유경제 갈등원인이 기존업계의 반대라고 지목했고, 30대 50.7%, 4..

      산업·IT2019-07-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타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