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코아시아, 美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와 친환경 자동차 LED 솔루션 공동 개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아시아가 미국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이하 마이크로칩)와 협업해 글로벌 친환경 자동차(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LED 시장에 진출한다.코아시아는 20일 미국 마이크로칩과 친환경 자동차 전용 충전 인디케이터 및 실내 무드 조명 솔루션등의 LED 솔루션을 공동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코아시아는 개발 완료한 스마트 RGB(삼원색) LED 솔루션을 활용하고, 마이크로칩은 통합 MCU(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 칩 개발을 담당한다. 현재 샘플 제품 양산을 앞둔 막바지 단계를 밟고 있다.양사가 개발하는 제품은 차량 내부..

      증권2020-10-20

      뉴스 상세보기
    • 코아시아, 이희준 회장 최대주주 체제 구축…“파운드리 사업 속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아시아가 최대주주 변경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희준 회장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한다.코아시아는 12일 최대주주인 케이프메티스톤제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이하 케이프메티스톤)가 소유하고 있는 주식 약 511만 2,068주를 이희준 코아시아 회장에게 양도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계약에 따른 인수대금 잔금 지급이 오는 14일 마무리되면 최대주주는 이희준 회장으로 변경된다. 변경 후 지분율은 약 20%다. 이번 최대주주 변경은 지난해 2월 이 회장에서 케이프메티스톤으로 교체된지 약 1년 8개월만이다.회..

      증권2020-10-12

      뉴스 상세보기
    • ‘삼성 전용 DSP’ 코아시아, 美 반도체 자급주의 확산 소식에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아시아가 미국의 ‘반도체 자급주의’ 확산 소식에 강세다.15일 오전 11시 56분 현재 코아시아는 전일 대비 8.65% 오른 1만50원에 거래 중이다.이날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 TSMC는 미국 애리조나주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도체 자국 내 생산 추진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관련 업계는 삼성전자 역시 미국 내 반도체 생산 확충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공장을 두고 있는 삼성전자가 미국에..

      증권2020-05-15

      뉴스 상세보기
    • 코아시아, 110억원 규모 교환사채 발행…“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사업 속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아시아는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사업 확대를 위해 자기주식을 대상으로 110억원의 교환사채(EB) 발행을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교환가격은 주당 8,412원, 교환청구기간은 오는 2021년 5월 12일부터 2023년 4월 12일까지다.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해외 영업망 확대, 국내외 전문 엔지니어 충원 등 파운드리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기존 주주들의 지분 희석 방지와 유동성 확대를 위해 구주를 활용한 자금 조달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코아시아는 지난달 7일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

      증권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리딩투자 “코아시아, 삼성전자 DSP 등록으로 재평가 기대”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리딩투자증권은 23일 코아시아에 대해 “삼성전자 DSP(디자인 솔루션 파트너) 등록으로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신지훈 연구원은 “지난해 인수한 넥셀을 통해 DSP로 등록됐다”며 “삼성전자는 과거 넥셀이 자체 개발한 AP를 기술 이전했으며, 넥셀이 삼성전자의 AP 인 엑시노스(Exynos)를 공동 개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지난 3일 코아시아는 삼성전자의 DSP로 등록됐다. 이는 삼성전자가 2017년 파운드리 사업부를 분사..

      증권2020-04-2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코아시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코아시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