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박찬대 의원, "국토부, 제2경인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

      [서울경제TV=김재영기자] 인천 서남부지역과 서울을 잇는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 제2경인선 사업 추진이 더욱 단단해진 셈이다.국회 교육위원회 간사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갑)은 29일 청학역 신설이 담겨있는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 사업'(이하 제2경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고 밝혔다.제2경인선은 인천 연수구 청학역(신설)부터 광명 노온사동까지 총 사업비 1조 6,879억원을 들여 21.9km의 철도 구간을 신설하는 사업이다.현재, 인천 시민들이 서울..

      전국2021-06-2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美 대선 D-8, 시나리오별 증시 영향은

      [앵커]미국 대선이 이제 일주일 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 혹은 바이든의 정권교체 여부에 따라 미국의 정책 변화가 생기게 될 텐데요. 미국의 정책 변화는 글로벌 경제에도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전문가들은 다양한 시나리오를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 이 시간에는 미국 대선 시나리오별 국내 증시 영향을 증권부 이소연 기자와 살펴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안녕하세요.[앵커]미국 대선이 현지시간으로 11월 3일, 일주일 정도 남았습니다. 선거 결과를 두고 여러 가지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는데요..

      증권2020-10-26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이제 코로나19보다 총선 결과를 주목해 보자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지난 15일, 21대 총선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당장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침체된 경기 살리기에 힘이 실리겠지만, ‘거대 공룡 여당’의 향후 정책 행보에 관심을 가져봐야 할 시기이다.2000년 16대 총선부터 2016년 20대 총선까지 총 5번의 총선 이후 한 달 동안 코스피 지수가 하락한 것은 4번으로 확률적으로 80%에 달한다. 확률적으로 총선 이후 하락할 가능성이 높을 수 있지만, 이번에는 여당의 ‘압승’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총선 전 쏟..

      오피니언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주간 증시]집 나갔던 외국인 복귀에 코스피 1,900선 회복

      [앵커]미국 실업률 급증과 중국 GDP 급락 등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기 충격이 지표로 나타나고 있지만 32거래일 만에 돌아온 외국인 덕분에 우리 시장은 1,900선도 회복했습니다. 한 주간 증시 흐름, 앵커레포트에서 정리해 드립니다.   [기자]코로나19 충격이 주요국 지표로 나타나고 있지만 이번주 코스피는 2.89% 상승하며 1914.44에 마감했습니다. 코스닥은 3.85% 상승하며 634.77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거래소는 외국인이 5,705억원을 팔았지만 개인과 기관이 829억원 3,84..

      증권2020-04-17

      뉴스 상세보기
    • 여당 총선 압승에 부동산 안정화 대책 ‘탄력’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4·15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함에 따라 집값 안정을 기조로 한 정부 정책은 더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여당이 절반을 넘는 의석 확보로 국정 운영의 주도권을 쥐게 되면서 종합부동산세 등 다주택자의 과세 강화 정책은 물론 3기 신도시 건설, 분양가 상한제 등의 기존 정책들도 차질 없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됩니다.업계에선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집값이 코로나19 사태로 시작된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여기에 총선 후 규제 완화를 기대했던 다주택자들의 실망 매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

      부동산2020-04-1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총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총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