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서울집값 25주째 상승…‘강남 한파’vs ‘비강남 열풍’

      정부의 집값 잡기 노력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이 25주 연속 올랐습니다. 노원, 금천, 구로구 등 일부 비강남권 지역에서는 전세를 끼고 매입하려는 갭투자 수요까지 나오면서 집값 오름세가 확대됐습니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권은 종합부동산세 부담, 자금출처조사, 분양가상한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매수문의가 다소 주춤해졌습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전주 대비 0.03% 포인트(p) 확대된 0.11%를 기록했습니다. 일반 아파트가 0.12% 올라 재건축(0.07%)보다 상승폭이 컸습니다...

      부동산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줌인 부동산] ‘단톡방’ 가격 담합, 내년부터 처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앵커]아파트값을 둘러싼 집주인과 공인중개업소 간 분쟁. 이 문제 취재한 부동산팀 유민호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네. 안녕하세요.   [앵커]유기자. 리포트에서 봤듯이 수도권 곳곳에서 집값을 두고 기 싸움이 벌어지고 있네요. 분위기 조금 더 전해주시죠.   [기자]지난해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요동치면서 아파트입주자모임 등으로 대표되는 집주인들과 단지 주변 상가에 밀집해 있는 공인중개업소 간 갈등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

      부동산2019-12-06

      뉴스 상세보기
    • 정동영·경실련 “엉터리 공시가격, 건물주에 80조 세금특혜”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민주평화당은 5일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장과 김학규 한국감정원장을 각각 업무방해와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경실련과 민주평화당은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위원, 국토교통부 소속 부동산 평가 관련 공무원 등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피고발인들은 세금 부과의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공시가격을 부정확하게 산정해 정부의 공평한 과세를 방해한 혐의가 있으며, 이들의 공시지가·공시가격 조작으로 덜 걷힌 세금이 2005년 이후 80조원..

      부동산2019-12-05

      뉴스 상세보기
    • 지방 집값도 올랐다…1년만에 ‘턴어라운드’

      [앵커]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르던 집값 상승세가 지방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지방 집값은 1년 만에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상승 전환했는데요. 정부가 투기수요를 눌러 서울 집값 잡기에 나서고 있지만 서울 집값은 오름폭이 커졌고, 지방 집값도 오르는 모습입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기자]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지방 집값은 전달(-0.02%)보다 0.04% 올랐습니다.지난해 11월(0.02%)이후 1년 만에 상승 전환한 겁니다. 지방은 대전(1.17%), 대구(0.22%), 울산(0.19%), 광..

      부동산2019-12-02

      뉴스 상세보기
    •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 약 4년 만에 최대 상승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약 4년 만에 최대로 올랐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0.41% 상승했습니다. 월간 단위로 따지면 2015년 12월 이후 약 4년 만에 최대폭으로 상승한 것입니다.지난달 아파트·단독·연립주택을 포함한 서울 주택 전셋값은 0.27% 올라 10월보다 오름세가 커졌습니다. 구별로는 양천구와 강남구·송파구 등이 강세를 보였습니다.분양가 상한제 시행에 따른 공급 부족 우려에다 정시 확대와 자사고·특목고 폐지 등 입시제도 변화까지 더해져 인기 학군을 포함한 서울 곳곳에서 전세 품귀 ..

      부동산2019-12-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집값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집값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집값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