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한일관계 54년

      현재 한일관계는 역대 최악이다. 적대적 갈등관계라 할 수 있다. 양국 지도자와 국민들도 서로를 혐오하고 적대시한다. 반일감정, 반한감정이 들끓고 상호 간 적대심이 커질수록 외교적 자율성의 폭은 좁아질 수 밖에 없다. 서로 협력하여 이익을 공유할 수 있지만, 유권자를 의식해 협력의 모양새를 취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한일관계가 나날이 최악의 상황을 낳고 있지만, 국교 정상화 이후의 한일관계를 살펴보면 항상 나쁘기만 했던 것은 아니었다.한국의 관점에서 이승만 정권의 한일관계는 적대적 갈등관계, 박정희/전두환 정권에서는 양..

      글로벌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종교지도자 만난 文 “검찰개혁 등 정치적 공방…국민 갈등 일어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검찰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화합..

      경제·사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이해찬 “이총리 방일…꽉 막힌 한일관계 돌파구 기대”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을 두고 “꽉 막힌 한일관계가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은 일본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이 열리고 이 총리가 한국 정부를 대표에서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you@sedaily.com

      경제·사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황교안 “조국 임명 무슨 일 있어도 막아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만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국민들께 조국의 실체를 낱낱이 알려드려 국민과 막아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 용인시 중소기업 인력개발원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조국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다. 문재인 정권의 모든 적폐를 다 담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조국의 실체를 드러내는 게 이 정권의 실체를 알리는 길”이..

      경제·사회2019-08-27

      뉴스 상세보기
    • 이해찬 “조국 후보자 野공세에 당이 적극 대응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에 당 차원의 대응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문제(조 후보자에 대한 야당 공세)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24일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기한이고, 28일은 일본의 화이..

      경제·사회2019-08-1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정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정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