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공세권품은 아파트…‘브라운스톤 부평’ 주목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주거지를 고를 때 ‘쾌적함’을 찾는 수요자가 늘고 있다. 이는 수요자들이 삶의 질 향상을 중요시 여기면서 변화한 부동산 시장 트렌드로 볼 수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도심에서는 녹지공간이나 자연환경을 임의적으로 조성하기 힘들기 때문에 녹지가 풍부하거나 공원 인근에 들어선 아파트가 주택시장에서 희소가치가 높은 편이다. 부동산 시장에선 이러한 아파트를 ‘공세권’ 아파트로 부르기도 한다. 실제 공원 인근 아파트는 단지가 위치한 지역 평균보다 시세가 높게 형성된다. 불광근린..

      부동산2020-07-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인천부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인천부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