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공유경제 갈등 원인…국민 38% “기존업계 반대”

      '타다'와 '에어비엔비' 등 공유경제를 둘러싼 갈등의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반대가 지목됐다. KDI 한국개발연구원이 기획재정부의 발주를 받아 실시한 ‘공유경제 규제혁신에 대한 국민조사’에 따르면, 국민 0명중 1명꼴인 38%가 공유경제 갈등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지나친 반대’를꼽았다. ‘정부의 무리한 정책추진’ 19.3%, ‘국회 등 정치권의 조정 실패’ 17.4% 로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절반 이상인 52.5%가 공유경제 갈등원인이 기존업계의 반대라고 지목했고, 30대 50.7%, 4..

      산업·IT2019-07-15

      뉴스 상세보기
    • P2P 공유경제, 3년새 10배 성장

      공유숙박 에어비앤비 또는 카풀 등 온라인 기반의 개인간 공유경제 규모가 3년만에 10배로 성장했다. 특히 그중 숙박공유 서비스 비중이 가장 컸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개인 간 디지털·공유경제 규모는 1,978억원으로 2015년 204억원에서 열 배 가까이 늘었다고 6일 밝혔다.2016년에는 581억원으로, 2017년에도 다시 갑절로 늘어 1,356억원이었다.P2P 공유경제 중 에어비앤비 등 숙박공유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0%로 가장 컸다.    P2P 공유경제에는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산업·IT2019-06-0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에어비앤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에어비앤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에어비앤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