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부가세 간이과세 기준 6,000만원으로 상향

      정부가 20년째 동일하게 유지돼 온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기준 금액을 상향해 간이과세 대상을 지금보다 더 늘리는 방안을 추진합니다.간이과세 사업자로 구분되면 일반과세 적용과 비교해 세금 납부 부담이 줄어듭니다.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말 발표 예정인 올해 세법개정안에 부가세 간이과세 제도 개편안을 포함하기로 했습니다.현재는 개인사업자 가운데 연간 매출액이 4,800만 원 미만인 사업자를 간이과세자로 분류하고 있는데, 연 매출액 기준을 6,000만 원으로 상향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한 선택지로 검토되고 있습니다.

      금융2020-07-06

      뉴스 상세보기
    • 부가세 간이과세 20년만에 손질…연매출·납부면제기준 상향 추진

      정부가 20년째 동일하게 유지돼 온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기준 금액을 상향해 간이과세 대상을 지금보다 더 늘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간이과세 사업자로 구분되면 일반과세 적용과 비교해 세금 납부 부담이 줄어든다.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말 발표 예정인 올해 세법개정안에 부가세 간이과세 제도 개편안을 포함하기로 했다.부가세 간이과세 제도는 영세·소규모 개인사업자의 납세 편의를 위해 연매출액 4천800만원 미만인 간이과세자에 대해 세금계산서 발급 의무 면제, 업종별 부가가치율(5∼30%) 적용 등 특례를 적용하고, ..

      경제2020-07-06

      뉴스 상세보기
    • 정총리 “부가가치·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 논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을 두고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 등 세정 부담을 줄이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비상한 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 지원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첫 환자가 발생 후 정확히 두 달이 지났다”며 “모두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일상은 사..

      경제·사회2020-03-20

      뉴스 상세보기
    • '세수 호황' 종료되나…1~5월 국세 작년보다 1조2.000억원 덜 걷혔다

      최근 4년 동안 계속됐던 이른바 '세수 호황'이 종료되는 듯한 모양새다.기획재정부가 9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세 수입은 139조5,000억원으로 1년전 동기 대비 1조2,000억원 감소했다. 예산기준 세수진도율은 1년 전보다 5.1%p 떨어진 47.3%로 집계됐다.세수진도율은 정부가 1년 동안 걷고자 하는 세금 목표액 중 실제로 걷은 금액의 비율이다. 누적 국세 수입도 지난 2월부터 4개월 연속 1년 전보다 감소했다. 이에 기재부는 지방소비세율 인상에 따라, 부가가치세 감소분의 영..

      경제·사회2019-07-0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부가가치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부가가치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