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카드발급시 사전동의 없으면 현금서비스 ‘NO‘

      [앵커]신용카드 분실이나 도난에 대비해 현금서비스 이용에 사전동의 절차가 생깁니다. 카드사에서 일방적으로 설정해줬던 현금서비스 한도도 소비자가 직접 결정할 수 있게 되는데요.보험계약 해지도 전화나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금감원이 각종 서비스 편의 개선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앞으로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소비자는 카드 발급시 미리 동의하고 직접 대출 한도를 선택해야 합니다.지금은 신용카드 재발급시 별도의 확인 절차 없이 사용한도의 40% 이내로 현금서비스 한도가 자동으..

      금융2019-09-11

      뉴스 상세보기
    • 작년 보험사 대출, 16조 늘어…부실채권 규모는 감소

      지난해 보험사 대출액이 1년 전보다 16조원 가까이 늘었다.금융감독원이 4일 발표한 ‘2018년 말 기준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보험회사 대출채권 규모는 223조5,000억원으로 전년 말(207조7,000억원) 대비 7.6%(15조8,000억원) 늘었다.    분야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21조8,000억원으로 4.6%(5조3,000억원) 증가했다.    보험계약 대출이 5조원 늘었고 주택담보대출도 7,000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nbs..

      금융2019-04-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보험계약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보험계약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