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SEN마감시황]코스닥 3.69% 급등·코스피 보합 마감…“4월 상단 2,000선”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출발과는 달리 산뜻하게 마무리한 3월 마지막 월요일 하루였다. 외인의 매도에 2%대 급락한 채 출발한 코스피는 개인과 기관의 방어로 보합세로 마감하는데 성공했고, 1% 후반대 하락 출발한 코스닥은 단순한 상승 반전을 넘어 3%대 급등으로 장을 마치는데 성공했다. 3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04% 하락한 1,717.1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2.76% 내린 1,670.34로 출발했다. 시장이 급락 출발한 배경에는 다시 시작된 외국인의 순매도가 있었다. 외국인은 개장 후 30분..

      증권2020-03-30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5%대 급락한 코스피·코스닥, 1,500선 재차 붕괴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급락으로 시작해 끝내 반등하지 못한 하루였다. 5%대 급락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한때 1,500선을 회복하는가 싶더니 재차 하락해 끝내 1,500선을 회복하지 못하고 거래를 마감했다. 계속되는 변동성 장에 디플레이션 우려까지 더해지며 증시 반등이 요원해지고 있어 자산수익 방어를 위해서는 명목금리 국채 중심 투자가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34% 하락한 1,482.4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5.86% 하락한 1,474.45로 출발했다. 개장과 동시..

      증권2020-03-23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1,600선도 무너진 증시…“외인 귀환 등 랠리 회복 시간 필요”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급등 마감한 뉴욕증시도 국내 시장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못했다. 소폭 상승 출발한 코스피는 1,700선을 회복하는가 싶더니 오후 들어 하락장으로 급변해 4%가 넘는 급락세로 1,600선을 사수하는 데도 실패했다. 코스닥은 공매도 금지로 하방 지지선을 확보한 덕분인지 전일인 지난 17일 5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에 성공했지만, 금일은 다시 급락 마감했다.  1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86% 하락한 1,591.1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0.82% 오른 1,686..

      증권2020-03-18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美 제로금리·양적완화에도 한국 증시는 급락

      [앵커]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이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미 연준은 긴급 FOMC를 열고 제로금리를 선언하며 7,00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양적완화도 발표했습니다. 당초 호재성 재료로 인식됐지만, 막상 우리 시장은 지난주 급락 뒤 오늘도 급락 마감했습니다. 왜 그런 걸까요, 금일 시황 정리해 드린 뒤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히 이야기 나눠봅니다. [기자]장 초반 반등을 시도하던 코스피는 3.19% 급락한 1714.85p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코스피는 오늘도 기관과 외국인이 3,408억..

      증권2020-03-16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13일의 금요일’ 코스피 3%·코스닥 6% 하락 마감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사상 처음으로 코스피 시장과 코스닥 시장 모두에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발동된 ‘13일의 금요일’이었다. 개장 직후 코스닥 시장에 서킷브레이커가, 코스피 시장에는 사이드카가 발동되더니 이후 코스닥 시장에 사이드카, 코스피 시장에 서킷브레이커가 연이어 발동하며 사상 최악의 증시 하락을 경험한 하루였다. 1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43% 하락한 1,771.4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6.09% 내린 1,722.68로 출발한 뒤 오전 장 내내 하락 폭을 키워갔다. 개장 후..

      증권2020-03-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마감시황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마감시황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