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7·10대책 전망…"양도세 강화로 거래 절벽 예상돼"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정부가 종부세와 양도세를 대폭 늘리는 등 다주택자 과세 강화 방침을 담은 7·10 부동산 대책을 추가로 발표했다.7·10 부동산 대책에 따라 종부세는 현행 0.6~3.2%에서 1.2~6.0%로 강화된다. 모든 구간에서 약 두 배 정도 상향 조정된 것이다.  또 주택을 구입해 1년 안에 되팔 경우 기존 40%였던 양도세는 70%가 적용된다. 규제지역 내 2주택자와 3주택 이상 다주택자의 경우 각각 기본세율에 20%p, 30%p가 추가로 부과된다. 취득세율 역시 2주택자 경우 8%, ..

      부동산2020-07-10

      뉴스 상세보기
    • [송승현의 집담⑩] 부동산 핀셋규제로는 현재의 시장상황을 대응하기 어렵다

      이번 정부 들어 21번째 대책이 나왔다. 늘 하는 얘기지만 그간 집값을 잡겠단 정부의 의도와 달리 부동산 시장은 정반대로 움직였다.잠시 주춤하긴 했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시 상승하고 또 추가 대책을 내놓고, 이런 악순환이 반복되면서 계속 올라만 갔다.정부의 규제책으로는 역시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는데는 한계가 있지 않나라는 생각을 이번에도 하게 된다.   주거환경정비가 필요한 곳은 아직 많이 남아 있긴 해도 현재 대한민국 주택 질과 수준은 향상되었다. 소득도 향상됐고 주택을 바라보는 눈높이도 높아졌다. ..

      오피니언2020-07-01

      뉴스 상세보기
    • 김포·파주 규제 예고…또 다른 풍선효과 어디

      [앵커]6·17대책에서 규제지역에 포함되지 않았던 김포와 파주에 대한 추가 지정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장에선 벌써부터 김포와 파주가 추가로 규제지역이 지정될 경우 또 다른 지역에 풍선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설석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6·17부동산 대책에서 규제지역에서 제외됐던 김포와 파주.대책 발표 이후 호가가 수천만원씩 오르며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김포와 파주의 집값이 들썩이자 정부의 추가 규제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은 어제(28일) 지정 요건이 ..

      부동산2020-07-01

      뉴스 상세보기
    • [송승현의 집담⑨] 전세제도 변수 값에 따라 변하는 대한민국 주택시장

      한동안 잠잠했던 전세시장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 시장에 나온 매물은 부족한데 가격은 널뛰면서, 얼핏 전세대란과 비슷한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여기에 하반기 입주 물량이 크게 감소할 거란 반갑지 않은 전망이 우려감을 더 키우고 있다.현재의 전세시장은 부르는게 값이 될만큼 폭주중이다. 아직 이사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세값은 50주 연속 상승 추세다. 부동산 상품별 지역별 할 것 없이 여기저기 뛰고 있다. 지속적인 부동산규제책이 매수 심리를 크게 위축시켰고 주택매입을 고려했던 수요들도 매수포기와 함께 전세시장으로 전환했다.민간택지..

      오피니언2020-06-16

      뉴스 상세보기
    • [송승현의 집담⑧] 2020주거종합계획 발표 여전히 우려점은 많다

      최근 2020주거종합계획이 확정 발표됐다. 국토부에서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주택시장을 안정세로 전반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일부 지역의 국지적 상승에 대한 우려도 담겨있었다. 이에 안정 기조를 위해 좀 더 정책보강의 필요성도 강조됨이 느껴졌다.    시장에서 바라볼 땐 부동산시장 안정성에만 너무 초점이 맞춰졌다는 평가도 물론 제기되었다. 또 실수요자 보호와 투기수요 근절 그리고 주택공급도 계획에 담겨져 있어 나름의 큰 의미가 있는 발표였다고 본다.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과 공공주택 공급 그리고 ..

      오피니언2020-06-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도시와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도시와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