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2분기가 올해 성장 좌우…코로나 총력 대응”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이번 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을 좌우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총력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 분야에서 촉발된 위기가 길어질수록 실물과 금융을 흔드는 진성 위기로 번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충격이 집중되는 2분기에 1·2차 추가경정예산 등 이미 발표한 대책을 최대한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이번 위기를 중장기 구..

      경제·사회2020-05-22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실물경제 침체·실업 충격, 이제 시작”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본격적인 경제 충격은 이제 시작이라며 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김 차관은 오늘(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며 일부에서 “최악은 지났다”고 평가하지만, 일시적 소강상태는 진정한 끝의 시작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그러면서 앞으로 위기 요인으로 국제유가의 변동성,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 등을 꼽았습니다.따라서 정부는 ‘일자리’를 핵심으로 한 경기 회복 추가 대책..

      경제·사회2020-05-04

      뉴스 상세보기
    • 정부 “99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끝날 전망”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99개월 동안 이어졌던 무역수지 흑자가 이달 끝날 것으로 예측됐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아직 결과를 예단할 수 없지만 2019년 1월 이후 99개월 만에 4월 무역수지가 적자를 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4월 수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되는 반면 수입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작다”며 “이달 20일까지 무역수지는 35억달러 적자를 보이고 있다”고 설..

      경제·사회2020-04-29

      뉴스 상세보기
    • 김용범 차관 “한미 통화스와프, 든든한 안전판 역할”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600억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은 글로벌 금융 불안에 영향을 받았던 국내 외환시장을 안정화하는 데 든든한 안전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및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한국은행이 체결한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과 관련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2배 확대된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

      경제·사회2020-03-20

      뉴스 상세보기
    • '신종 코로나' 확산에 정부, 부정적 영향 최소화에 총력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신종코로나의 향후 전개 상황을 예단하기 어려운 만큼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 다만 지나친 비관론에 매몰되기보다는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을 차분하게 뒤돌아봐야 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신종코로나의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확산한다면 관광객 감소, 내수 위축, 수출 감소 등으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정치·사회2020-02-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김용범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김용범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