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준금리 0.5%로 동결…인플레보다 '경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여덟 번째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와의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습니다.이날 금통위를 앞두고 학계·연구기관·채권시장 전문가들도 대부분 경기 방어 차원에서 금통위원들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할 것으로 점쳤습니다.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15일 금통위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코로나 상황, 백신 접종 등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불확실성이 아직 크고 경기 회..

      금융2021-05-27

      뉴스 상세보기
    • 옐런 '금리인상' 신호에 고민 커지는 한은

      [앵커]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미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거론하면서, 우리나라 금리도 동반 상승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은 내년 말쯤으로 예상됐지만 더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기자]옐런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4일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언급했습니다.바이든 대통령이 인프라 투자 등에 4조 달러를 투입할 계획을 놓고는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

      금융2021-05-06

      뉴스 상세보기
    • 한은, 기준금리 0.5% 동결…'경기 방어’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 16일 '빅컷'과 5월 28일 추가 인하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린 바 있습니다.하지만 이후 비교적 안정된 금융시장과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과열 논란 등을 고려할 때 금리를 더 내릴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됩니다.이날 금통위를 앞두고 학계·연구기관·채권시장 전문가들도 대부분 경기 방어 차원에서 금통위원들이..

      금융2021-04-15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3월3일 오전 시황]"점차 유동성에서 경기로 시장 참여자 시선 방향 변경될 것"

      시장은 국채금리와 인플레이션에 대해서 조금은 익숙해져가고 있다. 금리상승의 배경은 자금시장 자체적인 수급적 요인과 환율 등의 요인이 작용하지만, 근원적으로 경기를 반영하는 것이 금리이다. 단순히 금리만을 볼 경우 유동성의 문제가 부각된다. 따라서 유동성에 의한 상승장에 대한 반하는 이슈이기에 시장의 반응은 매우 당연하다. 하지만, 시장 참여자들의 시선은 곧 변하게 될 것이다. 그간 넘쳐나는 유동성에 함몰되어 다른 부분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넘쳐나는 유동성에 의해 부동산과 상품시장의 가격 변화에 영향을..

      증권2021-03-03

      뉴스 상세보기
    • “기준금리 인하에도 민간소비 안 늘어”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앵커]금융당국이 네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해왔지만 민간소비는 늘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히려 풍부해진 유동성이 금융시장의 안정을 해칠 수 있어 통화정책의 실효성 제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양한나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금융당국이 경기침체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금리를 낮춰왔지만 민간소비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국회예산정책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2019년 6월 1.75%에서 1.50%로, 11월 1.25%로, 지난해 3월..

      금융2021-01-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금리인상=부동산 가격 하락?

      부.투.미.(부동산 투자의 미래)

      2019-09-04 (수) 11: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준금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