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자금세탁’ 의심 금융거래 97만건…“가상화폐 때문에 급증”

      지난해 국내에서 불법재산이나 자금세탁 등으로 의심되는 금융거래가 100만건에 육박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8 회계연도 결산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 접수된 의심거래보고(STR: Suspicious Transaction Report) 건수는 97만2,320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51만9,908건 대비 86.5% 급증한 수치로 예산정책처가 제시한 최근 10년간 의심거래보고 건수 중 가장 많다. 이에 비해 2,000만원 이상 고..

      금융2019-08-19

      뉴스 상세보기
    • 금융권 현금거래 보고기준 1,000만원으로 하향

      하반기부터 금융회사와 현금 입·출금 거래를 했을 때 기록이 남는 최소 금액 기준이 2,0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낮아집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특정금융거래보고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금융사의 고액현금거래보고 기준금액을 기존 2,000만원 이상에서 1,000만원 이상으로 하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기준금액을 낮추는 것은 자금세탁 감시망을 강화하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nbs..

      금융2019-04-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정보분석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정보분석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