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생계급여·기초급여 중복지급땐 年 5,000억원 추가 필요”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생계급여와 기초연금을 동시에 받는 기초생활보장 수급 노인에게 내년부터 월 10만원을 추가로 지급할 경우 2020~2028년까지 연평균 5,000억원의 재정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    28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발간한 ‘공공부조제도의 현안 및 재정소요 추계’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부터 생계급여와 기초연금의 10만원 중복 지급을 가정해 올해부터 2028년까지 향후 10년간 필요한 재정을 추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중복 지급을 보탠 생계급여 재정 전체로는 올해 4..

      경제2019-11-28

      뉴스 상세보기
    • 지난해 국민부담률 26.8%…10년새 최대 상승

      지난해 우리나라의 국민부담률이 27%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부담률이란 한해 국민들이 내는 세금에 사회보장기여금을 더한 뒤 이를 그해 국내총생산으로 나눈 값이다. 이는 지난해 세수 호황 기조가 이어진 데다 각종 복지제도가 확대되면서 국민부담률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해석된다.26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9 조세수첩'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부담률은 전년비 1.4%포인트 오른 26.8%로 집계됐다. 지난 10년간 연간 상승폭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국민부담률이 크게 오..

      경제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자금세탁’ 의심 금융거래 97만건…“가상화폐 때문에 급증”

      지난해 국내에서 불법재산이나 자금세탁 등으로 의심되는 금융거래가 100만건에 육박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8 회계연도 결산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 접수된 의심거래보고(STR: Suspicious Transaction Report) 건수는 97만2,320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51만9,908건 대비 86.5% 급증한 수치로 예산정책처가 제시한 최근 10년간 의심거래보고 건수 중 가장 많다. 이에 비해 2,000만원 이상 고..

      금융2019-08-19

      뉴스 상세보기
    • 예정처, 올해 성장률 2.5% 전망… “대외 경제 불확실성↑”

      국회예산정책처가 올해 성장률 전망을 2.5%로 내려 잡았다. 수출 금액은 마이너스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3일 예정처의 ‘2019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예정처는 올해 성장률 전망을 2.5%로 제시했다.   지난해 10월 ‘2019년 및 중기경제전망’에서 밝힌 올해 성장률 예상치(2.7%)보다 0.2%포인트 낮춘 것이다. 작년 한국 경제의 실제 성장률(2.7%)보다도 0.2%포인트 낮다.   아울러 예정처의 성장률 전망은 정부(2.6∼2.7%), 한..

      경제2019-04-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국회예산정책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국회예산정책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