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부동산 탈세 엄벌…분석 시스템 고도화"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정부가 부동산 시장 불법 악행 행위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3일) 납세자의 날 훈·포장 전수 행사에서 "변칙적인 부동산 탈세 행위를 빈틈없이 과세하고,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고도화해 악의적 체납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중 금리 추이 등을 감안해 납세자의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납부지연 가산세율을 적정 수준으로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납부지연 가산세율은 납부의무 불이행..

      부동산2021-03-03

      뉴스 상세보기
    • 2022년부터 가상화폐로 돈 벌면 세금 20%

      정부가 오는 2022년부터 가상화폐 거래 소득이 연 250만원을 초과하면 세금을 매깁니다.   전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의결한 세법개정안에는 2022년 1월부터 가상화폐 등 가상자산을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과세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내국인 기준 가상화폐 거래를 통해 얻은 소득이 1년간 250만원을 초과하면 20% 세율로 분리 과세합니다. 가령 1년간 비트코인을 통해 500만원의 수익이 났다면 250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250만원에 대한 20%인 50만원을 세금으로 내는 식입니다.로이터..

      금융2020-12-01

      뉴스 상세보기
    • 정부, 대주주 3억원 요건 개인별 전환 검토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양도세 과세 대상인 대주주 여부 판단 기준의 ‘개인별 전환’ 검토를 언급함에 따라 대주주 요건이 완화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7일 주식 양도차익 과세 대상인 대주주 기준을 가족 합산에서 인별 과세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다만 과세대상을 3억 원으로 낮추는 안을 고수하고 있어서 개인투자자들의 반발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현행대로 확정될 경우 내년부터 양도세 과세 대상 주식 보유액 기준이 기존 10억원에서 3억..

      경제2020-10-08

      뉴스 상세보기
    • “법인·30대이하 주택취득 집중 검증”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김대지 국세청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선 세무서장들에게 법인과 30대 이하의 부동산 거래를 집중적으로 감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김대지 국세청장은 15일 영상회의로 열린 첫 전국 세무관서장회의에서 부동산 시장 과열에 편승한 변칙적 탈세를 근절하라고 강력 주문했습니다.이에 따라 국세청은 법인과 사모펀드의 다주택 취득과 30대 이하의 고가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 자금 이동을 검증해 과세하고, 그중에서도 채무를 집중적으로 살펴 편법증여 여부를 가려 과세할 방침입니다.여기에 고액·상습 체납자의 은닉 재산 추적을..

      산업·IT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부동산 조세 회피 제동…“다주택자 수익 환수”

      [앵커]정부가 올해 세법개정안을 발표했습니다. 예고했던 대로 법인과 신탁 등 부동산 시장에서 조세를 회피하려는 수단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제동을 걸었습니다. 다주택자와 조정대상지역에 집을 가진 2주택자도 시세차익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실현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오늘(22일) 발표된 내용은 대부분 내년 6월 1일부터 시행되는데요. 지혜진기자가 알아봤습니다.[기자]정부가 ‘2020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했습니다. 개정안에 포함된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과 관련된 세제는 7·10대책에서 예고했던 대로였습니다. ..

      부동산2020-07-2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과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과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