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워터클린, 지솔 코로나 바이러스 제거에 탁월해

      여전히 코로나바이러스는 국내∙외에 극심한 피해를 가져오고 있다. 감염에 대비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중요도를 강조하고 있지만 공기 중에 떠다니는 부유물인 에어로졸로도 전파되기 때문에 완벽한 대응책이 필요하다.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워터클린이 개발한 살균공기청정기에 분사되는 지솔용액에 대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99% 제거하는데 성공을 발표했다.   관계자는 "살균공기청정기의 지솔 용액은 사스와 메르스 계열의 바이러스 등 살균력과 안정성을 입증 하였고 공기 ..

      라이프2020-05-18

      뉴스 상세보기
    • ‘삼성 전용 DSP’ 코아시아, 美 반도체 자급주의 확산 소식에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아시아가 미국의 ‘반도체 자급주의’ 확산 소식에 강세다.15일 오전 11시 56분 현재 코아시아는 전일 대비 8.65% 오른 1만50원에 거래 중이다.이날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 TSMC는 미국 애리조나주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도체 자국 내 생산 추진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관련 업계는 삼성전자 역시 미국 내 반도체 생산 확충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공장을 두고 있는 삼성전자가 미국에..

      증권2020-05-1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증권사 거래시스템, 어느 때보다 촉각을 기울여야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증시 하락장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들이 이번에는 변동성이 큰 원유시장으로 몰리고 있다. 금융당국의 경고에도 개인들의 유가 상승에 대한 베팅은 이어지고 있다. 최근 WTI 선물 가격이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국제 유가의 극단적인 변동성으로 투자자들의 큰 손실 우려가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9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ETN 4개 종목에 대해 소비자경보 제도 도입 이래 최초로 최고 등급인 ‘위험경보’를 발령했다. 그럼에도 그 다음날인 10일부터 24일까지 개인은 원유 상장지수증..

      오피니언2020-04-28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부동산시장 여파…“경제위기로 전이 가능성 높아”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부동산 거래량이 감소하면 경제위기로 전이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의 부동산경기 파급효과 및 대응 방안’ 보고서를 내고, 사스 발병 당시(-3.0%)와 외환위기 및 금융위기 당시(-19.8%) 수준으로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다면, 민간소비지출이 연간 0.23∼1.50%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보고서는 코로나19의 직접적 영향인 ‘주택 거래량 감소’를 주택시장 침체의 대리..

      부동산2020-04-27

      뉴스 상세보기
    • 국제유가 급반등…WTI 가격 이틀간 42.6%↑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폭락을 거듭했던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급반등했습니다.현지시간 2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7% 상승한 16.5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WTI 가격은 전날에도 19.1% 치솟아, 이틀간 42.6%의 상승률을 기록한 겁니다.자연스럽게 산유량이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반등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 초저유가를 버티기 어려운 미국의 ‘비수익 유정’들은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고 있습니다.다만, 국제유가가 낙폭을 다소 되찾기는 ..

      경제·사회2020-04-24

      뉴스 상세보기
    • ‘원유개미’ 왔다···하루 1조원 ‘불나방 베팅’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국제유가가 전례 없이 추락 하면서 삼성전자와 대형주, 바이오 관련주 등에서 재미를 본 개인 투자자들이 증권시장에서 원유 시장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습니다.서부텍사스산원유 WTI 5월물 가격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6월물 가격도 하루 사이 반토막 난 상황에서  브렌트유까지 급락하자 원유가 상승과 하락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ETN과 상장지수펀드ETF 거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1일 기준 원유 관련 ETN과 ETF 거래대금은 1조16억원을 기록하며 전일 약 6,400억 대비 5..

      금융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원유 ETN 급락…‘괴리율 600%’ 종목 등장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폭락하면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 WTI 선물상장지수 증권 등도 일제히 급락했습니다. 기초지표 가치 대비 시장가격의 괴리율이 600%를 돌파한 종목까지 등장했습니다.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실시간 지표가치 대비 시장가격 괴리율은 오늘 한때  605.67%까지 치솟았습니다.원유 ETN의 괴리율이 세 자릿수대로 급상승한 이유는 이들 종목이 국제 유가 등락률의 2배를 따라가는데 국제 유가가 이틀 연속 폭락했기 때문입니다. /blue@sed..

      금융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국제유가 또 폭락…WTI 반토막·브랜트유 22%↓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폭락장을 이어갔습니다.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 유가를 기록한 서부텍사스산 원유 WTI의 5월물 뿐만 아니라 6월물 WTI와 브렌트유까지 폭락세가 번졌습니다.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WTI는 전날보다 약 43% 하락한 11.57달러에 거래를 마쳐 배럴당 20달러에서 11달러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장중에는 6.5달러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가격 방어력을 보였던 브렌트유 역시 20달러 선이 무너져 18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

      금융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국제유가 폭락장 이어가…6월물 WTI 반토막·브렌트유 20달러 붕괴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대폭락했다. 역대 처음으로 '마이너스 유가'를 기록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뿐만 아니라 6월물 WTI, '글로벌 벤치마크' 유종인 6월물 브렌트유까지 폭락세가 이어졌다.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3.4%(8.86달러) 하락한 11.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배럴당 20달러에서 11달러로 거의 '반토막'으로 주저앉은 모양새다. 장중에는 70% 가까이 밀리면서 6.50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거래가 가장 활발한 ..

      산업·IT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계속되는 유가 폭락에 뉴욕 증시 급락…다우 2.67%↓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의 급락세가 이틀 연속 이어지며 뉴욕 증시가 급락 마감했다. 21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1.56포인트(2.67%) 내린 2만3,018.88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6.60포인트(3.07%) 하락한  2,736.56에 마쳤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은  3.48%포인트(1.03%) 하락하며 8,263.23에 거래를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틀간 1,20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이날(현지시간 21일..

      증권2020-04-22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