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서울서 최초로 재건축정비사업 수주

부동산 입력 2022-10-04 14:51:34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은평구 신사동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 대상지 위치도. [사진=대보건설]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대보그룹의 건설계열사인 대보건설은 지난 1일 서울 은평구 신사동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 시공자 선정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서울에서 처음으로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특별시 은평구 신사동 일원에 위치한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은 신탁형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토지 등 소유자를 대신해 부동산신탁회사가 정비사업을 대행하는 방식이다. 앞서 지난 5월 교보자산신탁이 은평구청으로부터 사업대행자로 지정된 바 있다. 


단지는 지하 1층 ~ 지상 15층 2개동에 총 125가구(일반분양 49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으로 공사기간은 약 24개월이다. 해당 사업지는 반경 2㎞ 이내에 초등학교 3곳과 중학교 2곳이 위치하고, 인근에 구산근린공원과 봉산이 있다. 도보 15분 이내에 6호선 응암역이 위치하고, GTX-A도 개통할 예정이다.


장세준 대보건설 주택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민간과 공공아파트 6만여 가구의 사업실적을 바탕으로 은평구 최고의 명품아파트로 완성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향후에도 서울 및 수도권, 전국 각지에 지속적인 수주를 통해 '하우스디"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대보건설 주거상품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공공사를 중심으로 1군(등급) 건설사로 꾸준히 성장해 온 대보건설은 2014년 아파트 브랜드 하우스디(hausD)를 론칭하며 지속적으로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고 도시정비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에만 5건, 지난해부터는 총 8건을 수주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