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호 KAI 사장 “올해 항공우주 성장 터닝포인트”

산업·IT 입력 2022-06-24 08:16:07 수정 2022-06-24 08:16:3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항공우주 미래 핵심기술·성장전략 위해 산·학 머리 맞대

한국항공우주산학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김유단 교수 취임

지난 23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린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항공우주산학위원회가 4차산업 혁명의 핵심기술이 총 망라되는 위성과 무인기, UAM 등 신기술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산학위가 주관하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최하는 항공우주 전문가 포럼이 지난 23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에서 개최됐다.

 

2005년 발족한 산학위는 꾸준한 연구활동과 핵심 현안에 대한 끊임없는 문제제기, 의견 교류와 소통을 통해 미래 방향성 제시의 장으로 항공우주전문가포럼을 진행해 왔다.

 

산학위는 누리호 발사 성공에 따른 후속 과제 필요성 제기 외에도 최근 항공 선진국을 중심으로 자율비행, 분산제어, 무선 데이터 링크, AI 등 기술투자 경쟁 트렌드를 반영한 주제를 선정,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임재혁 전북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위성 개발 국산화율 제고를 위한 경험 축적용 수요 창출을 발표하며, 실증된 부품만이 적용되는 우주사업 특성상 국산화된 품목이 검증받을 수 있는 발사체 프로그램이 정부 주도로 지속적으로 창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우 부산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동적환경에 강한 무인기의 임무·경로 계획 및 실시간 재계획을 발표하며, 실시간 임무, 경로 수정이 가능할 수 있도록 그래픽 활용과 정보분석·판단의 속도를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 병렬화를 제안했다.

 

황호연 세종대학교 기계항공우주공학부 교수는 공개된 소스코드 SUAVE 기반 UAM용 전기수직이착륙기(eVOTL) 개념설계 소프트웨어 개발을 발표하며, UAM 형상설계 시 소음분석과 예측이 가능한 스탠포드대학이 개발한 공개용 툴의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안현호 KAI 사장은 “2022년은 항공우주산업이 저성장을 마감하고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 첫해가 될 것이라며, “무한 기술경쟁 시대에 인재 양성과 신기술의 요람인 대학과 동반자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임 항공우주산학위원장으로 선임된 김유단(왼쪽)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와 안현호 KAI 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2011년부터 11년간 산학위원장으로 역임해온 조진수 교수가 퇴임하고, 신임 산학위원장으로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김유단 교수가 취임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