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1분기 매출 7,140억원…재무구조 개선

산업·IT 입력 2022-05-16 15:57:26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쌍용자동차]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1분기에 ▲판매 2만 3,278대 ▲매출 7,140억 원 ▲영업손실 309억 원 ▲당기 순손실 316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손실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판매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하며 지난해 1분기(1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이러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3.3%나 증가했다. 이는 2020년 4분기(8,882억) 이후 분기 최대매출이다.


손익 실적 역시 판매와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냄에 따라 영업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847억)와 비교해 60% 이상 개선되었다.


이러한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자동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278억)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수준으로 감소된 것으로 그 동안의 자구노력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로 수출 물량 오더도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되면서 아직도 미 출고 잔량이 1만대가 넘고 있어 부품수급이 호전되면 판매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판매회복세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재무구조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출고 적체 해소는 물론 J100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판매 확대와 함께 한층 더 빠르게 재무구조를 개선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