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 반드시 통과해야”

전국 입력 2022-02-07 18:35:31 김정희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구=김정희기자]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군위군 대구 편입을 위해 김형동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들을 설득하고자 6일 광주까지 찾아갔다.
 

군위군 편입은 2020년 7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 후보지 유치 조건으로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서 합의한 사항으로 관련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돼 심사 중이다.
 

이날 광주에서 김형동 의원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협조를 당부했고 7일 국회를 방문해 지역 국회의원과 당 관계자들에게도 군위군 편입 법률안이 신속히 소위에서 심사될 수 있도록 강하게 설득해 나갔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추경호(대구 달성군), 류성걸(대구 동구갑), 강대식(대구 동구을), 김상훈(대구 서구), 양금희(대구 북구갑), 김승수(대구 북구을), 김용판(대구 달서구병), 김형동(안동·예천), 임이자(상주·문경), 윤두현(경산), 정희용(고령·성주·칠곡) 의원 등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들과 회동해 군위군 편입 법률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의원 대부분은 시도민의 염원인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당초 약속대로 군위군을 대구에 편입해야 한다는 의견이었으며 이날 참석하지 못한 경북도 의원들의 의견은 수요일에 한 번 더 조율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여러가지 어려운 난관을 극복하고 최종 이전지를 결정한 만큼 군위군 편입 법률안이 반드시 통과돼 500만 시도민의 간절한 염원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에 차질 없도록 지역 국회의원들의 대승적 결단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9551805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