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파트 거래량 5년만에 4,000건대 기록…신규공급도 잇따라

부동산 입력 2022-01-26 13:49:3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지난해 제주도 아파트매매 거래량이 5년 만에 4,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제주도 아파트 매매거래는 총 4,465건으로 전년(3,418건) 대비 약 30.63% 증가한 수치다. 이는 지난 2016년 이후 5년만에 4,000건 이상의 거래량을 회복한 것이다.


제주도 아파트매매 거래량이 증가한 데에는 외지인 거래량이 크게 늘어난 점이 주효했다. 지난해 4,465건의 전체 거래량 중 약 23.56%(1,052건)가 외지인 거래분으로 나타났다. 앞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제주 외지인 거래량은 15~17%에 머물렀다. 지난 2020년 12월 규제지역이 전국적으로 확대되자 비규제지역으로 남아있는 제주도에 광역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해외 유학 대신 제주 국제학교를 선택하는 수요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에 의하면, 2021~2022학년도 제주 국제학교 3곳의 학생 충원율은 88.9%, 입학 경쟁률은 2.6대 1로 충원율과 경쟁률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위)'더샵 연동포레'·'더샵 노형포레', (아래)‘제주시 신일 해피트리 더 힐’ 조감도. [사진=각사] 

이런 가운데 올해 상반기 제주에서 분양을 앞둔 신규 단지에도 수요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우선, 제주시 연동 일원에 들어서는 ‘더샵 연동포레’ 40가구와 제주시 노형동 460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더샵 노형포레’ 80가구, 총 120가구가 다음 달 동시 분양된다. 두 단지는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제주도 첫 더샵 브랜드 단지로 지복층 구조, 다락복층 구조 등 차별화된 평면설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또 다음 달 한진중공업은 제주시 연동의 ‘우주빌라, 정한빌라 재건축 사업’을 통해 각각 43가구, 36가구를 일반 분양할 예정이며, 대창기업은 서귀포시 대정읍에 전용 99㎡, 68가구의 ‘구억리 공동주택’을 분양할 예정이다.


같은 달 신일건설은 제주시 조천읍 일대에 들어서는 ‘제주시 신일 해피트리 더 힐’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단지는 전용 63~111㎡, 92가구 규모다. 오는 3월 서귀포시 중문동 일대에서는 ‘제주 중문 신일해피트리’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오는 3월 제주시 조천읍 일대에서 총 134가구의 공동주택 ‘제주함덕공동주택(엘크루)’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 밖에 호반건설은 상반기 내 제주시 용담동 일대에서 전용 84~113㎡, 213가구의 ‘제주 용담 공동주택’을 공급한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